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매각신청

매각신청

매각신청 입니다.

쿠쿠가세
제목 쿠쿠가세
작성자 33ddd (ip:)
  • 작성일 2021-10-15 11:13:19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반년만에 모인 경제수장들 "대출억제" 한목소리

prevnext
     링크 복사

입력 2021-09-30 17:16   수정 2021-09-30 17:16

"10월 고강도 가계부채 대책 발표"
<앵커>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s://media.adpnut.com/cgi-bin/PelicanC.dll?impr?pageid=03Ye&out=iframe" allowtransparency="true" marginwidth="0" marginheight="0" hspace="0" vspace="0" frameborder="0" scrolling="no" sandbox="allow-same-origin allow-scripts allow-forms allow-top-navigation allow-popups allow-modals" style="text-size-adjust: none;"><iframe>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이 가계부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7개월 만에 다시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정부는 다음달까지 고강도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내놓을 예정인데, 대출이 꼭 필요한 실수요자들에게는 상환 능력 안에서 대출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강미선 기자입니다.

<기자>

가계와 기업 빚이 4,300조 원을 돌파한 가운데 올해 2번째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

7개월 만에 재정·통화·금융 당국 수장이 가계부채를 놓고 다시 머리를 맞댔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다음 달까지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가계부채 증가세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 경우 상환능력 범위 내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향성을 폭넓게 모색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리방안을 10월 중 마련해 발표할 예정임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경제수장들은 가계부채의 빠른 증가 속도가 실물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위험이 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또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가계부채 증가율 6%를 목표로 상환능력 내 대출을 추진하기로 결정하면서 대출 한파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제수장들은 가계부채뿐 아니라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과 미국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가능성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함께 점검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대외리스크가 불거진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우리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쉽게 간과할 수 있는 `회색코뿔소`와 같은 위험요인들은 확실하게 선제적으로 제거해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위해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 관계기관 협력 체계를 더욱 긴밀히 가동하고, 경제 수장들은 정책 조율을 위해 4차 회동을 공식·비공식적으로 자주 갖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